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성전자 비메모리 반도체, 엔디비아 7나노급 GPU 수주로 성장세 탄력받는다!

스티븐 디지털伺

by 하승범 위드아띠 2020. 5. 11. 05:50

본문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의 그래픽 카드 기업 미국 엔비디아(NVIDIA)의 차세대 그래픽 처리 장치(GPU)용 7나노미터(nm) 칩 공급업체로 선정되었다. 엔비디아(NVIDIA)는 컴퓨터용 그래픽 처리 장치와 멀티 미디어 장치인 GPU를 개발 및 제조하는 업체이다.

 

그동안 대만의 TSMC가 독차지해오던 엔비디아 물량을 삼성전자가 일부 가져온 것이다. 엔비디아는 내년 출시를 목표로 최신 설계구조 방식 중 하나인 암페어 기반의 7나노미터(nm) GPU를 대만 TSMC와 삼성전자에 이원화하여 분할 주문한 것이다.

 

물론 엔비디아는 오랜 파트너인 대만 TSMC에 5나노급 GPU를 포함하여 삼성전자보다 많은 물량을 배정할 예정이다. 이번 삼성전자 수주는 엔비디아가 TSMC와의 가격 인하 유도 등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삼성전자를 전략적으로 활용한 측면도 있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엔비디아의 암페어 기반 7나노급 8나노급 중저가 GPU 생산을 맡게 될 예상이다. 삼성전자는 대만 TSMC와의 경쟁을 위해 가격을 인하하여 수주한 것을 알려진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엠비디아 같은 대형 신규고객 유치를 희망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부문의 결실이라고 생각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기회에 비메모리 반도체 부분의 성장에 탄력을 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정보 저장용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는 세계 1위 업체로 이 분야의 공정기술과 제조 노하우는 남다르지만 정보 처리용 '비메모리 반도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는 뒤처지고 있는게 현실이다.

 

파운드리 사업은 대만 TSMC (삼성전자는 2위), 팹리스 반도체 설계는 영국 ARM이나 미국 퀄컴이 독보적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에서 부지런히 대만 TSMC를 추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33조원을 투자해 파운드리 사업부문을 포함하는 시스템(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2030년까지 세계 1위에 오르겠다는 "비전 2030'을 지난 해 4월 발표했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은 첨단 로직에서 결정되는데 삼성전자는 이런 측면에서 대만 TSMC에 크게 뒤지지 않어 첨단 공정 기술 기반으로 파운드리 사업부문을 발전시키겠다는 생각이다.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에서 시스템 반도체 비중은 70%에 달한다. 특히 4차 산업혁명 발전에 따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등에 필요한 시스템 반도체 시장은 더욱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5월 9일 [위드아띠 주식회사 | 오팔클래스 총괄매니저 하승범 대표이사]

 

오팔클래스 ; 퇴직/은퇴자들의 재취업... : 네이버 카페

퇴직/은퇴자들의 인생2모작을 준비할 수 있는 창업/취업/생애/여가/금융/교육 등의 정보를 나누고 고민한다

cafe.naver.com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