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함께 하는 세상, 같이 가는 생활
  • 함께 하는 세상, 같이 가는 생활
  • 함께 하는 세상, 같이 가는 생활
반응형

자전거타기26

'인도 더부살이' 자전거의 고난! 고유가 시대, 자전거가 교통수단의 대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안전사고 확률이 높아 보험사들이 관련 상품을 만들지 않고 있다는 보도이다 < "사고 확률 너무 높다" 보험사들 자전거 푸대접, 조선일보 2008-06-18 > 도로교통법상 자전거는 자동차와 똑같이 간주되어 차도로 다녀야 하고 인도로 주행하다가 사고가 나면 무조건 자전거 운행자의 책임이라고 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자전거의 차도 주행은 자전거 운행자에게는 너무도 위험한 질주이다. 도로 여건은 차량을 위주로 운영되고 차량 운전자들의 자전거에 대한 배려는 거의 없는 상태이다. 이런 조건 속에서 자전거의 차도 운행을 권장할 수 없는 일이다. 역시 대안은 자전거 도로의 확충이다. 최근 자전거 사용자가 증가하면서 관련 사고도 급증 추세라고.. 2008. 6. 18.
자전거 전용의류은 과학이다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지 9개월이 되었는데도 자전거전용의류(下)를 구입하지 않았다. 마침 회사에서 공동구매가 있다고 하여 처음으로 자전거전용의류(上下)를 구입하였다. 그동안 구입을 망설인 이유는 착 달라 붙는 자전거전용의류의 '민망함'으로 때문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형식성' 보다는 '실용성' 측면에서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마침 서울신문 (그냥 쫄바지라고? NO 자전거복은 과학이다 (2007-09-15))에서 자전거의류 안에 숨겨진 비밀에 대한 관련기사가 나왔다. 2007-09-15 ● 바지 안쪽 엉덩이와 안장에 비밀이 있다 자전거용 바지는 몸에 밀착돼 페달을 밟을 때 걸리는 것이 없도록 디자인됐다. 겉으로 보기에는 흔히 보는 쫄바지와 다를 바 없다. 비밀은 바지 안쪽 엉덩이와 안장이 .. 2007. 9. 15.
서울 '차 없는 날' 보다는 '차 없는 거리' 를 만들어 달라! 오늘 자전거를 타고 청계천변의 도로를 달려 보았다. 청계천변의 상가로 인하여 주차차량과 택배오토바이가 뒤엉켜있어 인도든 차도든 매우 위험하였다. 처음의 계획과는 달리 청계천은 복원되면서 광통교에서 고산자교까지 산책로 이외에 자전거도로는 만들어 지지 않았다. 산책로와 자전거도로의 혼재로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 예상된다면 청계천변에 폭1m내외의 자전거도로를 만들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해본다. 다음 주 월요일은 2007년 "서울 차 없는 날 (Car-Free Day, 2007)"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지구온난화(Climate Change)'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자전거 대행진'(여의도공원-공덕동사거리-충정로사거리-광화문사거리-종로1~5가)도 계획되어 있다고 한다. 어찌되었든 "서울 차 없는.. 2007. 9. 8.
Raleigh Mojave 8.0 MTB 자전거 지난 3월 Chevrolet (시보레) CMD-2624A 자전거를 구입하면서 '자전거타기'를 시작하였다. 몇차례 자전거를 타고 왕복 60여Km의 거리를 출퇴근도 하였다. 그사이 회사 내부에 자전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자전거타기를 하는 임직원도 생겼다. 그러한 분위기로 인해 이번 '팀장워크샵'에서 강화 석모도 자전거타기가 진행되었는데, 이를 계기로 회사에서는 모든 팀장에게 2007년형 Raleigh Mojave 8.0 MTB 자전거를 지급하였다. 강화도 외포리선착장에 20여대의 지전거를 준비하였고 Raleigh Mojave 8.0 MTB 자전거를 지급받으며 판매회사로 부터 초보자를 위한 간단한 조작법과 운행방법을 교육받았다. 워크샵 이틀동안 두차례에 걸쳐 석모도를 일주하였다. 약 20여Km의 일주도로는.. 2007. 8. 2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