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두피보호 영양보습 탈모케어 새치염색 아이원컬러 염색약

쇼핑商店 아띠몰

by 하승범 위드아띠 2018.02.15 16:20

본문


예전과 달리 요즘은 젊은 사람들도 새치머리가 점점 늘어나는 것 같다. 나이 들면서 생기던 세치가 경쟁이 치열해지는 세태에서 생각이 많아지고 스트레스가 늘어나면서 40대 전후부터 누구나의 고민거리가 된 느낌이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새치머리 염색약에 대한 관심도 많아지는데 냄새와 자극이 없고 물빠짐이 없는 염모제로 '아이원컬러' 염색약을 추천한다.


[ 새치 모에 동시에 컬러와 커버를 만족시키는 새치 컬러 염모제 '아이원컬러' ]


아이원컬러 염색약은 화산재 성분으로 건강한 두발에 손상을 줄이고 탈색없이도 원하는 컬러도 누구나 손쉽게 낼 수 있는 전문가용 새치염모 염색약입니다.


아이원컬러는 벤토나이트의 미넬랄 성분이 염색 시 손상되는 모발 부위에 선택적으로 작용하여 클리닉합니다. 벤토나이트 특성으로 두피 모공을 좁혀 염색시 두피로 침투할 수 있는 자극을 줄여줍니다.



아이원컬러 새치머리 염색약은 두피 모공을 좁혀주고 염색 시 두피로 침투할 수 있는 자극을 줄여주고 무합성 착향료 염색약으로 염색 후 물빠짐이 없는 새치 전용 염모제로 두피에 자극을 주지 않고 건강한 염색을 하게 도움을 줍니다


아이언컬러 염색약 구입 세부정보 클릭 

www.attimall.kr


흰머리는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이다. 머리카락의 색은 모낭 속 멜라닌 세포가 결정한다. 세포는 멜라닌 색소를 합성하는데 색소의 양이 많을수록 머리색이 짙어진다. 나이가 들면서 흰머리가 나는 이유는 멜라닌을 합성하는 멜라닌 세포 수가 줄고 그 기능도 떨어지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백인은 30대 중반, 동양인은 30대 후반, 흑인은 40대 중반에 흰머리가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흰머리는 옆머리, 정수리, 뒷머리 순으로 나서 콧수염, 턱수염, 눈썹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겨드랑이나 가슴 등에 나는 털은 거의 색이 변하지 않는다. 흔히 젊은 사람에게 나는 흰머리를 새치라고 부르는데 이는 속칭일 뿐, 의학적으로는 흰머리와 동의어다.


그러니 다른 걱정은 하지 마시고 멋진 헤어스타일링을 위해 자극이 적고 효과가 좋은 아이원컬러 새치염색약으로 변화를 주세요 ^^ 



참고로 흰머리 새치를 예방하는데 검은깨, 콩, 두부 등이 좋다니 참고하여 자주 섭취하세요. 피를 맑게 해주고 신장 기능을 향상시켜주는 검은깨는 모세혈관을 튼튼하게 해주며, 두피의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고 모발에 영양을 공급한다. 또한 요오드 성분이 풍부한 다시마와 미역은 모발의 성징을 촉진시킬 뿐만 아니라 흰머리 에방에도 도움이 된다. 


아울러 콩과 두부에는 단백질이 풍부해 멜라닌 색소의 감소를 억제하며, 머리카락을 구성하고 있는 대부분의 성분인 단백질과 동일한 성분이어서 모발을 튼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출처 : 데일리 라이프]


같이하면 가치있다 ; 위드아띠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