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당뇨예뱡] 짧고 맹렬한 운동, 인슐린 민감성 개선효과

블로그에서 目다/당뇨을 극복하며

by 하승범 위드아띠 2010.12.09 15:58

본문

일주일에 3차례 아주 잠깐씩 실내운동용 자전거를 맹렬하게 타면 당뇨병을 예방하기에 충분하다고 한다. 또한 이미 발생한 당뇨병을 치료할 수도 있다고 한다.

제2형(성인형) 당뇨병은 인슐린 기능의 저하로 인해 혈당치가 위험할 정도로 높아질 때 발생하는 병이다. 이는 운동부족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당뇨병은 심장, 신장, 눈, 관절에 치명적인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혈당치를 낮게 유지할 수 있지만 인구의 66%는 바쁜 생활양식과 동기 부족 때문에 권장사항인 주 5회 하루 30분 운동을 하지 않고 있다.

근육에는 글리코겐이 저장돼 있다가 운동할 때 사용된다.  운동 후에 근육은 이를 혈당으로부터 보충한다.  활동을 적게 하는 사람들은 근육이 이런 일을 할 필요가 적다. 이는 인슐린 민감성 저하, 높은 혈당 수준, 궁극적으로 제2형 당뇨병을 초래할 수 있다.

실내 자전거는 높은 강도로 짧은 시간 운동할 수 있도록, 페달을 밟는 데 필요한 힘의 강도를 빠르게 높일 수 있는 제품이다. 20초간 격렬히 운동하는 우리 방식은 적당한 강도로 1시간 운동한 것과 맞먹는 양의 글리코겐이 분해되게 만든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