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에서 目다/당뇨을 극복하며

[당뇨예뱡] 짧고 맹렬한 운동, 인슐린 민감성 개선효과

by 하승범 하승범 2010. 12. 9.
반응형

일주일에 3차례 아주 잠깐씩 실내운동용 자전거를 맹렬하게 타면 당뇨병을 예방하기에 충분하다고 한다. 또한 이미 발생한 당뇨병을 치료할 수도 있다고 한다.

제2형(성인형) 당뇨병은 인슐린 기능의 저하로 인해 혈당치가 위험할 정도로 높아질 때 발생하는 병이다. 이는 운동부족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당뇨병은 심장, 신장, 눈, 관절에 치명적인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혈당치를 낮게 유지할 수 있지만 인구의 66%는 바쁜 생활양식과 동기 부족 때문에 권장사항인 주 5회 하루 30분 운동을 하지 않고 있다.

근육에는 글리코겐이 저장돼 있다가 운동할 때 사용된다.  운동 후에 근육은 이를 혈당으로부터 보충한다.  활동을 적게 하는 사람들은 근육이 이런 일을 할 필요가 적다. 이는 인슐린 민감성 저하, 높은 혈당 수준, 궁극적으로 제2형 당뇨병을 초래할 수 있다.

실내 자전거는 높은 강도로 짧은 시간 운동할 수 있도록, 페달을 밟는 데 필요한 힘의 강도를 빠르게 높일 수 있는 제품이다. 20초간 격렬히 운동하는 우리 방식은 적당한 강도로 1시간 운동한 것과 맞먹는 양의 글리코겐이 분해되게 만든다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