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함께 하는 세상, 같이 가는 생활
  • 함께 하는 세상, 같이 가는 생활
  • 함께 하는 세상, 같이 가는 생활
스티븐 디지털伺

옴니아, 블랙베리, 아이폰 그리고 아이패드

by 하승범 2010. 1. 31.
반응형


애플사가 만든 태블릿형 MID인 'iPad (아이패드)'가 발표된 이후 큰 이슈가 되고 있다.  앞서 애플 아이팟터치나 아이폰(iPhone)이 만든 커다란 통신시장(ICT)의 변화를 겪었기에 당연한 관심이다. 이런 관심으로 연일 애플 iPad (아이패드)가 산업, 시장, 문화, 사회 전반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대한 논란이 SNS를 뒤덮고 있다.  과연 어떤 영향력을 갖을 것인가?  결국 그 해답은 '시장'의 고객에게 있다. 

최근 업무로 인해 삼성 옴니아, 림 블랙베리, 애플 아이폰을 동시에 갖고 다닌다.  가방에는 이와 관련된 충전기/케이블, 이어폰 등 액세사리가 가득하고 책상 위에도 매장 전시대처럼 이들이 큰 자리를 차지한다.

이들을 사용해 보면 나름 재미있다. 현 시점에서 옴니아는 이동 중 T Map 네이게이션과 위성DMB을 위한 TU 시청에 주로 사용되고, 블랙베리는 메일, 일정, 작업, 메모 등 업무와 관련되는 모든 것이 담겨있고, 아이폰은 트위터를 비롯한 SNS나 테스트를 빌미로 이런 저런 엔터테인먼트 요소로 가득하다.  트위터에서 본 "블랙베리는 아내이고 아이폰은 애인같다"는 말이 공감된다. 

이제 거기에 eBook 단말이나 iPad와 같은 MID가 추가되지 않을까? 모든 것이 통합되는 것이 좋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우리는 그런 기기를 크게 선호하지 않는다.  역시 제품마다 그 역할이 있고 그 역할에 충실하기를 기대하는 것이 사람이다. 이런 "당연하다는" 고객의 입장을 애플 iPad (아이패드)는 어떻게 변화시킬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더불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한다. <> 2010-01-31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