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랜스와 크리스 - 1%의 희망

블로그에서 目다

by 하승범 위드아띠 2006. 12. 24. 01:02

본문

‘암투병을 이겨낸 사이클선수 이야기’를 다룬 삼성생명의 TV광고 ‘랜스와 크리스’편 기억하시는지!  지난 주말 집 근처 서점 구석에서 발견한 랜스 암스트롱의 ‘1%의 희망’ 이라는 책을 통해 그 광고의 주인공을 좀 더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투르 드 프랑스’는 매년 프랑스에서 열리는 도로일주사이클대회로 자그마치 3,500킬로미터를 3주일 동안 달려야 하는 죽음의 경주라고 합니다.   이 대회를 7연패한 랜스 암스트롱은 25세가 되던 해인 1996년 고환암에 걸려 사경을 넘나들었다고 하네요.

당시 그는 전도유망한 사이클선수였지만 암은 그의 모든 것을 앗아갔지요.   치사율 49%의 고환암환자였던 그는 고환 한쪽과 뇌 조직 일부를 제거하는 대수술을 받고 기적적으로 살아났습니다.   암과의 사투 끝에 다시 사이클 페달을 밟을 수 있게 된 그는 1999년 인간 한계의 시험장이자 죽음의 레이스라 불리우는 ‘투르 드 프랑스’에 출전하게 됩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그는 극적으로 우승을 합니다.  당시 언론들은 이를 두고 ‘기적’이라고 표현했는데 랜스 암스트롱에게는 그것이 전부가 아니었지요.   2005년까지 매년 이 대회에 출전하여 7연패의 위업을 달성하면서 ‘신화’를 만들었던 것 입니다.

어떻게 해서 죽음의 레이스에서 내리 일곱번이나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일까?  언론에서는 ‘암스트롱의 놀라운 심폐기능’ ‘감독의 완벽한 작전능력’ ‘팀 동료들의 희생에 기반한 팀플레이’를 성공요인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않는 다른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단 1%의 희망만 있어도 달린다는 그의 결연한 의지’가 있었다는 사실이지요.  사람들은 대개 절반의 가능성만 있어도 할까 말까 망설이지요.  하지만 그는 단 1%의 가능성만 있어도 주저없이 도전을 하였던 것 입니다.  그것이 ‘랜스 암스트롱의 진정한 원동력’이 아니었나 생각해 봅니다.

부정을 긍정으로 변화시킨 마음의 연금술로 인해 이 시대 진정한 영웅으로 서게 된 ‘랜스 암스트롱’의 이야기가 여러 느낌을 갖게 하네요.   /   2006년 8월 1일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