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건강상식] 몸에 좋은 술 안주 7가지

블로그에서 目다/당뇨을 극복하며

by 하승범 위드아띠 2009. 9. 20. 22:08

본문


[ 지난 연말 팀장들과의 송년회에서 ... ]

일주일에 3~4일 술을 마시는 입장에서 이런 정보는 매우 유용하다.  장인어른께서 보내는 메일링에 포함되었던 "몸에 좋은 술 안주 7가지"라는 내용이다.  그러나 주어지는 술자리가 이런 안주를 챙길 수있는 경우가 많지 않다는 것이 문제이다.  역시 음주를 줄이는 것이 더 건강에 좋다는 진리.  2009-09-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째 손상된 간세포의 재생을 돕는 [수육]

단백질은 술로 손상된 간세포의 재생을 돕는다. 그러나 소나 돼지고기 같은 육류에는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하지만 포화지방이 많은 것이 흠.  그러나 수육으로 먹으면 이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  껍질을 제거한 닭고기도 좋다. 햄, 소시지, 베이컨 같은 가공육은 포화지방이 더 많으므로 좋지 않다.
 
둘째 뇌 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버섯]
 
버섯에는 라이신과 트립토판 같은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술로 인해 손상된 뇌 세포에 영양을 공급한다. 또 간의 독성을 완화시키는 베타-글루칸이 풍부하고, 알코올 대사를 돕는 비타민B2와 비타민C가 많다.  버섯의 좋은 성분은 모두 수용성이므로 버섯을 물에 오래 불리거나,  버섯 불린 물을 딸아버리고 조리해선 안된다. 조리할 때는 물로 살짝 헹군 뒤 짜지 않게 조리해 국물까지 모두 먹는다.
 
셋째 주당에게 부족한 엽산이 많은 [곶감]
 
음주로 인해 부족해질 수 있는 엽산의 함유량이 높고,  에너지 효율이 좋은 과당과 비타민C도 많다. 저장성이 좋아 언제든지 간단하게 술안주로 삼을 수 있다.  호두와 함께 먹으면 맛이 좋을 뿐 아니라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아진다.  
 
넷째 간을 해독하는 [굴 & 조개]

고단백•저지방 식품일뿐 아니라 간의 해독을 돕는 타우린과 베타인 성분도 풍부하다. 특히 굴은 겨울이 제철이므로 연말 술자리에 더없이 좋은 안주이다. 음주시 배부르지 않게 포만감을 얻고 싶다면 굴이나 조개로 전을 만들어 먹는 것이 좋고 배나 미나리, 배추 겉절이와  함께 무침을 해먹으면 비타민C를 보충할 수 있다.
 
다섯째 산성화된 체질을 중화하는 [미역]
 
미역 등 해조류는 요오드, 칼슘, 철 등이 많이 함유된 알칼리성 식품으로 알코올 분해시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로 인해 산성화된 몸을 중화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또 술을 마시면 체내 칼륨이 소변으로 다량 배출되는데 미역에는 칼륨이 풍부해 술 안주로 안성맞춤이다.  미역을 기름과 함께 조리하면 각종 영양성분의 흡수율이 높아진다.  미역 초무침이나  미역국을 끓일 때 참기름을 한 방울 떨어뜨리면 좋다. 

여섯째 알코올성 치매를 예방하는 [생밤]
 
술을 마시면 비타민 B군이 파괴되며, 특히 비타민B1(티아민)의  결핍은 알코올성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 밤의 비타민B1 함량은 쌀의 4배 이상이며,  알코올 분해를 돕는 비타민C도  풍부하다.  다른 과일에 비해 탄수화물 함량이 높아 빈 속에 술을 마실때 포만감을 느끼게 한다.  또 밤 속의 단백질이나 불포화지방산은 간을 보호한다.  먹기도 편하고 뒷맛이 깔끔해 옛날부터  주안상에 자주 오르내렸다.

일곱째 뇌신경 세포를 복원하는 [고등어 & 꽁치]
 
과음을 하면 뇌신경 세포가 파괴된다.  고등어, 꽁치에는 뇌신경 조직에 많이 함유돼 있고 기억력을 증진시키는 DHA, EPA가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또 나이아신이 풍부한데 알코올을  간에서 분해하는데 필수적인 효소인 NAD는 나이아신으로 부터 만들어진다.  또 고단백•고칼슘 식품이다.  튀김은 열량이 높고 DHA, EPA 같은 좋은 지방이 변형될 수 있으므로  찜을 해먹는 것이 가장 좋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