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서 目다

마흔 즈음,

하승범 케이클래스 2007. 11. 26. 11:35
반응형

마흔 즈음,
김해자 시인

한몸인 줄 알았더니 한몸이 아니다
머리를 받친 목이 따로 놀고 어디선가 삐그덕
나라고 생각하던 내가, 내가 아니다
딱 맞아떨어지지 않는다 언제인지 모르게
뻐긋하기 시작했다 머리가 가슴을 따라주지 못하고
충직하던 손발도 저도 몰래 가슴을 배반한다
한맘인 줄 알았더니 한맘이 아니다
늘 가던 길인데 바로 이 길이라고,
이 길밖에 없다고, 나에게조차 주장하지 못한다
확보부동한 깃대보다 흔들리는 깃발이 살갑고
미래조의 웅변보다 어눌한 현재진행형이 나를 흔든다
후배 앞에서는 말수가 줄고 선배 앞에서는
그가 견뎌온 나날만으로도 고개가 숙여진다
실행은 더뎌지고 반성은 늘지만 그리 뼈아프지도 않다
모자란 나를 살 뿐인, 이 어슴푸레한 오후


- 시집 <축제> 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응형

'블로그에서 目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0% 성과로 승부하라  (0) 2007.12.03
기독교인의 부끄러움  (7) 2007.11.28
마흔 즈음,  (0) 2007.11.26
똑똑한 아이를 키우는 10가지 방법  (0) 2007.11.22
게으름 극복을 위한 10계명  (0) 2007.11.03
말 잘하는 사람들의 8가지 공통점  (1) 2007.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