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주말골퍼 5계명

블로그에서 目다/골프에 입문하다

by 하승범 위드아띠 2007. 5. 23. 10:49

본문

[매일경제] 골프에는 장타 치는 비법, 숏게임 잘하는 요령, 퍼팅 쏙쏙 넣는 법 등 수많은 팁이 있다. 주말골퍼들이 받아 본 최고의 골프팁은 무엇일까. 미국의 한 골프 사이트(www.golfmagic.com)가 최고의 골프팁 다섯 가지를 소개했다.

특별한 목표 없이 연습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연습장에 가보지 않은 골퍼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 아무 의미 없이 거리를 내려고 공을 칠 뿐이다. 타깃도 없다. 공이 멀리 날아가기만 하면 그만이다.

하지만 매치플레이든 스트로크플레이든지 실전 골프에서는 압박을 받게 된다. 골프연습을 할 때 타깃을 만들고 스스로 압박감을 만든 상태에서 연습하라. 그것이 연습장에서만 샷이 잘 맞는 '연습장 프로'를 벗어나는 길이다. 

골프는 14개의 클럽으로 코스를 요리하는 게임이다. 14개 클럽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원하는 성적을 낼 수 있다.  하지만 가장 획기적으로 스코어를 줄일 수 있는 15번째 클럽이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머리(두뇌)다. 머릿속에서 전략을 짜고 머릿속에서 코스를 공략할 줄 알아야 한다. 스윙도 머리(두뇌)에서 나온다.  머리(두뇌)야말로 압박감 아래서 골퍼의 감정을 컨트롤할 수 있는 비밀 병기다.

골프에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조급함이다. 티업 시간에 맞춰 와서 헐레벌떡 옷을 갈아입고 티잉그라운드로 향하는 골퍼의 성적은 늘 좋지 않다. 1번홀 티잉그라운드에서 몇 번 드라이버를 휘둘러 본 다음 샷을 해봤자 원하는 방향으로, 원하는 거리만큼 나가지 않는다. 실수는 대부분 이런 사람의 몫이다. 일찍 와서 퍼팅도 해보고 칩샷, 드라이브샷도 해보면서 몸을 워밍업해 놓아야 샷에 자신감도 붙고 성적도 좋게 나온다.

대부분 자신의 구질이 있게 마련이다. 공이 똑바로 나가는 스트레이트형 골퍼가 있는가 하면 드로 구질도 있고 페이드 구질도 있다. 하지만 매일 자신의 구질대로 공이 맞지 않는다. 어떤 날은 페이드 구질의 골퍼가 샷만 하면 왼쪽으로 휘기도 한다. 

이때 자신의 샷에 순응하는 것이 좋다. 왼쪽으로 휜다면 타깃보다 오른쪽을 보고 샷을 하면 그만이다. 괜히 그 자리에서 고치려고 무리할 필요가 없다. 골프는 순리에 역행해서 절대 좋은 스코어가 나오는 운동이 아니다.

아무리 멋진 장타를 치더라도 짧은 퍼팅을 놓치면 그 장타는 빛을 바랜다. 드라이브샷을 실수하더라도 충분히 다른 샷으로 만회할 수 있지만 칩샷이나 짧은 퍼팅 실수는 곧바로 스코어로 연결된다.

결정적으로 스코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기브 거리에 붙일 수 있는 칩샷이나 홀에 한번에 떨어뜨리는 퍼팅이다. ⓒ 매일경제 / 오태식 기자 2007-05-23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